Songtexte.com Drucklogo

Feel Good Songtext
von Red Velvet - IRENE & SEULGI

Feel Good Songtext

찔린 듯이 일그러진 두 눈썹
몰래 돋친 내 가시는 널 자꾸 touch
꽉 깨문 입술 그 너머 웃음이 나
혀끝부터 짜릿함이 날 차올라 no lie

까맣게 더 물들이고 싶어 널
차갑게 얼어버린 게 어울려
아프게 상처 주고 싶어 널
내 맘은 더 뒤틀려 미친 것 같이

몰라 왜 너를 망칠수록 웃고 있는 건지
점점 왜 네가 다칠수록 멈출 수가 없니
몰라 왜 너를 망칠수록 웃고 있는 건지
점점 왜 네가 다칠수록 멈출 수가 없니

거울 속의 날 보면 기괴해 참
웃는 건지 우는지 모호한 맘
삐뚤어진 아이가 된 것 같아
입꼬릴 올려 일부러 더 웃는 난 alright


빨갛게 더 짓누르고 싶어 널
멍하게 굳어버린 게 어울려
아프게 상처 주고 싶어 널
내 맘은 더 뒤틀려 미친 것 같이

몰라 왜 너를 망칠수록 웃고 있는 건지
점점 왜 네가 다칠수록 멈출 수가 없니
몰라 왜 너를 망칠수록 웃고 있는 건지
점점 왜 네가 다칠수록 멈출 수가 없니

행복해 난 (네가 슬픈 만큼)
즐거워 난 (네가 아픈 만큼)
낡은 인형처럼 버려진 내 상처
그 속에 갇힌 채 난 미쳐만 가

내가 아팠던 만큼 너도 아프길 바라지
내가 불행한 만큼 너도 그러길 바라지
몰라 내가 널 얼마큼 더 망칠 수 있을지
그래 알아 난 감정마저 잃어버렸으니

날 점점 잃어 가, oh (몰라 왜 너를 망칠수록 웃고 있는 건지)
흘러내린 눈물 (점점 왜 네가 다칠수록 멈출 수가 없니)
제발 날 멈춰 줘 (몰라 왜 너를 망칠수록 웃고 있는 건지)
나를 가둔 상처 (점점 왜 네가 다칠수록 멈출 수가 없니)

Songtext kommentieren

Schreibe den ersten Kommentar!

Übersetzung

Quiz
Wer singt das Lied „Haus am See“?

Fan Werden

Fan von »Feel Good« werden:
Dieser Song hat noch keine Fans.
Diese Website verwendet eigene Cookies und Cookies von Dritten um die Nutzung unseres Angebotes zu analysieren, dein Surferlebnis zu personalisieren und dir interessante Informationen zu präsentieren (Erstellung von Nutzungsprofilen). Wenn du deinen Besuch fortsetzt, stimmst du der Verwendung solcher Cookies zu. Bitte besuche unsere Cookie Bestimmungen um mehr zu erfahren, auch dazu, wie du Cookies deaktivieren und der Bildung von Nutzungsprofilen widersprechen kannst.
OK